2020 서울드라마어워즈, 9월 10일 무관중 개최…'숏폼' 부문 신설

사진제공. 서울드라마어워즈 조직위원회 사진제공. 서울드라마어워즈 조직위원회

제15회 서울드라마어워즈가 9월 10일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서울드라마어워즈 조직위원회는 시상식을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생중계하고, MBC 녹화 중계도 추후 편성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국내 시상자와 수상자만 초청한다.

시상식 외에 출품작과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 등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참여자들의 안전을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기획 중이다.

시상 부문은 국제경쟁, 국제초청, 한류드라마로 구분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에도 전 세계 41개국에서 212개 작품이 출품됐다. 아시아에서 총 108개 작품이 출품돼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며 75개를 낸 유럽을 포함해 다양한 문화권을 대표하는 드라마들이 경합을 벌인다.

특히 이번 시상식에는 30분 내외의 짧은 에피소드로 구성된 드라마를 의미하는 '숏폼(Short-Form)'이 새로운 출품 부문으로 신설됐다. 총 37편의 숏폼 작품들이 출품됐고 트렌디한 웹드라마들의 경쟁도 주목할 만하다. 뿐만 아니라, 올해 출품작 중에는 다양한 여성 주인공이 작품을 이끌어가는 이른바 '여성 파워'가 돋보이는 작품들이 많은 점도 특징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올해 시상식은 관계자들과 관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전 세계 드라마 관계자들과 관객들이 지친 일상 속 활기를 찾고, 거리는 멀지만 마음은 가까이 소통하는 축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드라마어워즈는 2006년부터 한국방송협회와 서울드라마어워즈조직위원회가 주최해 온 국제 시상식이다. 매년 전 세계 TV 드라마 가운데 대중성과 탁월한 작품성을 가진 작품들을 선정하여 시상하고 있다. 올해 시상식의 본선 진출작은 내달 발표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