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빈 친언니, 빅뱅 탑 열애설에 반박 증거 공개 "내가 사준 잠옷"

'러브캐처2' 김가빈과 빅뱅 탑의 열애설과 관련, 김가빈의 친언니가 반박글을 게재했다.

21일 김가빈의 친언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열애 의혹을 받았던 장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친언니와 김가빈의 모습을 공개했다.

김가빈의 친언니는 "가족 여행가서 내가 찍어준거고 잠옷은 내가 비너스 속옷 사러가서 같이 샀다"며 "탑 팬분들은 비너스가서 똑같은거 사서 입으시면 된다. 카드 영수증이라도 뽑아서 보여드려? 잠옷 살때도 누가 입었나 찾아보고 사야되는 거야?"라고 반문했다.

김가빈의 언니는 열애설을 걱정하는 한 누리꾼의 다이렉트 메시지에도 "확실하게 연인 사이가 아니라는거 말씀드릴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저 배우들 연기 모임에서 친해진 걸로 알고 았고 지인들이 같이 찍은 사진들이나 여행간 것들 보고 괜찮다 생각해서 올린건지 제가 보고 구설수 생긴다고 지우라고 했었는데 괜히 지우라고 했나 싶다"고 전했다.

앞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서는 다수의 SNS 사진들을 근거로 탑과 김가빈이 열애 중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각각 같은 공간, 비슷한 시기, 같은 디자인의 잠옷을 입은 모습들이 포착돼 의혹을 더욱 가중시켰다.

이에 대해 탑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일이라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며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