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논란에 박지윤 "프로불편러 표현 오해" 최동석 "부적절한 처신 반성"

사진. KBS 사진. KBS

방송인 박지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두고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를 했다. 동시에 법무법인을 통해 왜곡보도에 대한 억울함을 드러냈다.

26일 박지윤의 법무법인 대호 변호인 측은 "지난 21일 박지윤이 자신의 비공개 SNS에 여행사진을 올렸고, 이에 한 네티즌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언급하며 모두가 외출을 자제하는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는 것이 좋겠다는 댓글을 달았다. 박지윤은 오해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사람이 붐비는 관광지가 아닌 한적한 콘도에서 가족끼리 시간을 보냈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고 위 사건을 잘 마무리가 됐다"고 밝혔다.

그런데 "3월 24일 경 박지윤은 위 여행 관련 SNS 게시물과 관련없는 다른 이슈에 대해서 악의적인 댓글을 받았다"며 "정신적 고통이 컸던 박지윤은 자신의 인생에 불필요하게 간섭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남의 인생에 참견하는 프로불편러가 많다'고 발언했다. 하지만 그후 전혀 관련성 없는 두 가지 사건이 악의적으로 짜집기되어 보도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박지윤 변호인 측은 "박지윤 씨는 개인 SNS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악플러에게 남의 인생에 간섭하지 말라는 독백을 한 것이지, 가족의 산행 및 콘도 방문과 관련해 댓글을 달아준 팔로워분들이나 혹은 불특정 대중들에게 '프로불편러'라고 표현한 것은 아니다"라며 강조했다.

또한 "이번 사건을 계기로 말의 무게를 더 깊이 통감하고 언행에 좀 더 신중을 가할 것과 팩트에 기반 한 방송을 하는 방송인이 될 것을 약속드리며, 한 사람의 사회구성원으로서 책임과 헌신을 다 하겠다"며 마무리했다.

앞서 박지윤은 지난 주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는 글과 함께 자녀들과 함께 지인의 가족과 여행을 한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 한 누리꾼은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이니까 말이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우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반박했다. 이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적으며 재차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한편, 박지윤의 남편 최동석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 논란과 관련, KBS 측이 입장을 밝혔다.

KBS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라 밝혔다.

이어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라 말했다.

앞서 최동석 아나운서의 아내이자 KBS 전 아나운서이기도 한 방송인 박지윤이 자신의 개인 SNS에 "주말 가족 여행을 다녀왔다"고 알리자 KBS 뉴스 시청자들은 '왜 공영방송 뉴스 앵커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냐'고 지적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