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지각으로 베컴의 일정 취소? "2부 행사 기다리고 있던 것"

출처: YG엔터테인먼트 출처: YG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의 지각이 화제다.

블랙핑크가 9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한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의 창립 70주년 행사에서 진행되는 데이비드 베컴과의 행사에 20여분 지각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행사장에 도착한 베컴은 11시 30분부터 팬들을 맞았으나, 블랙핑크는 나타나지 않았던 것이다. 결국 베컴보다 한시간 늦게 도착한 블랙핑크는 오랜시간 기다린 팬들에게 사과도 없었다며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다.

하지만 해당 행사는 1부 베컴 단독행사, 2부 블랙핑크와 베컴이 같이 진행하는 행사로 구성돼 지각이 아니라 오히려 일찍 왔다는 주장이다.

누리꾼들은 "1부 행사는 베컴 단독행산데 무슨 블랙핑크가 지각해서 취소되냐구요", "미리와서 대기중인데 지각이라니" 등 블랙핑크의 잘못이 없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한편 아디다스 70주년 기념 촬영 및 베컴 한글 이름 짓기 등 앞서 진행됐고, 블랙핑크는 오전 11시 55분부터 참석해 행사를 진행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