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큐브 계약해지 전 자필편지 재조명 "이던과 열애, 얼마나 죽을죄 졌다고…"

사진. 현아 sns 사진. 현아 sns

큐브 엔터테인먼트가 현아와 계약해지했다.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15일 현아와 원만히 계약해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큐브 엔터테인먼트와 현아는 지난 8월 이던과의 열애설을 두고 2개월 동안 대립했다. 이는 소속 가수들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큐브 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으나 현아가 이를 번복했기 때문.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열애설의 주인공 현아와 이던을 퇴출시킨다고 발표했다.

소속사의 이러한 조취에 현아는 큰 충격과 실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현아는 직접 손으로 쓴 자필 편지를 소속사 측에 전달했다.

당시 현아가 보낸 자필 편지에는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활동한 죄 밖에 없다"며 조기 계약해지 통보받은 사실에 억울함을 토하는 심경이 적혀 있었다.

여기에 "얼마나 죽을죄를 졌는지 모르겠다", "기다리기 너무 힘들다. 하루하루가 피를 말리는 시간이었다"라는 등 이던과의 열애설로 큐브 엔터테인먼트와 겪은 고충에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현아는 "아름다운 옛정을 생각하신다면 아름답게 원만히 해결되기를 소망한다"며 끝냈다.

한편 그룹 펜타곤 출신 이던이 공개 열애 중인 현아와의 데이트 사진을 직접 공개했다.

이던은 15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 다른 멘트 없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은 현아와 일본 여행 중 촬영한 사진.

앞서 같은 날 현아는 이던과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다수 게재하며 무한 애정을 표출하며 공개 데이트를 만끽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