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아이돌은 비주얼. 윤곽주사 25방 이상 맞았다"

사진.MBC에브리원 방송 캡쳐 사진.MBC에브리원 방송 캡쳐

가수 남태현이 윤곽주사를 맞았다고 깜짝 고백했다.

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영화 '배반의 장미'의 배우 정상훈, 김인권, 손담비, 김성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성철은 윤곽주사 시술 이야기를 꺼내며 3개월이 지나 윤곽주사 효과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에 남태현은 "6개월은 갈텐데"라고 말했다.

이에 남태현은 "윤곽 주사 맞아봤다, 저는 아이돌이었으니까. 아이돌은 비주얼이(중요하지 않나)"라 말했다.

이어 "사우스클럽 새 앨범이 나와서 윤곽주사를 일주일 전에 맞았다. 저도 한 25번 이상 맞았다"며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