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김도현, 마지막회 빛낸 악어의 눈물..갑질 1인자 능구렁이 오만상

배우 김도현이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에서 엄청난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7일 방송 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극본 민지은 원영일, 연출 노도철) 마지막회에서는 재등장한 오만상(김도현 분)이 또 다른 범죄와 죽음으로 극의 흐름을 쥐락펴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회, 아버지뻘 되는 운전기사에게 휘두른 폭행과 폭언으로 언론의 도마 위에 오른 오만상. 전무직의 재선임이 위태로운 가운데, 오만상은 모든 것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반성하며 운전기사에게 용서를 구해 '개과천선'의 가능성을 보였다.


그러나 역시는 역시, 오만상은 운전기사가 매몰차게 거절하는 것을 기다렸다는 듯 그 장면을 카메라에 담아 '뛰는 갑질 위에 나는 을질'이라는 제목으로 자신에게 불리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처럼 전무직의 복귀를 위해 어떠한 꼼수와 비리도 마다치 않던 오만상은 여전히 "버러지 같은 것들"을 입에 달고 살며 새로 구한 운전기사의 계약 조항에 휴대전화 사용 금지 항목을 추가하는 등 문제 해결을 교묘히 피해갔다.


또한, 오만상은 한지원(전여진 분)이 자신에게 저지른 성폭행을 인정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하자 "참 당신네들 사과 좋아하네. 그래 사과할게. 내가 잘못했습니다. 난 너도 원하는 줄 알았지", "어떻게 무릎이라도 꿇을까? 그럼 되겠어?"라며 모멸감을 느끼게 하는 것은 물론, 뒤탈이 날 것을 우려해 한지원을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은솔(정유미 분)의 수사에 따라 검찰에 출두하게 됐음에도 아버지 오필중(전국환 분)과 부장검사 노한신(악선환 분)를 등에 업고 당당하던 그는 긴급체포 명령이 떨어지자 그제야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다시 한 번 수습을 시작했다. 다시는 감옥에 가지 못하겠다며 아버지 오필중에게 매달린 것.


하지만 "그럼 죽어"라는 오필중의 말에 방송 말미, 오만상이 죽음으로 처리되어 보는 이들을 멘탈붕괴에 빠트렸다. 이에 차수호(이이경 분)를 비롯한 모든 이들이 "사고 치곤 타이밍이 죽이네요" 라며 입을 모아 그의 죽음을 의심하고 있어 마무리되지 않은 전개로 인해 시즌제를 고대하게 만들고 있다. 이처럼 오만상 역의 김도현은 등장 내내 상상을 초월하는 갑질 연기로 시청자들의 혀를 내두르게 하는 동시에 상황에 따라 변모하는 감정을 자연스레 그려내며 몰입을 이끌었다. 이렇듯 존재감을 드러내는 김도현은 오는 23일 방송되는 JTBC '라이프'의 강윤모 역과 오는 9월 개막하는 뮤지컬 '배니싱'의 의신 역으로 대중들과 만남을 갖는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