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금속, 김천산단에 300억 투자 車 부품공장 설립

김천시와 투자양해각서 체결…9월 신설 완료, 내년초 정상 가동
최소 100명 이상 새 일자리 창출

4일 김천시와 동해금속은 김천산단에 300억원을 투자해 자동차 및 철도부품 생산공장을 설립하기로 MOU를 체결했다. 김천시 제공 4일 김천시와 동해금속은 김천산단에 300억원을 투자해 자동차 및 철도부품 생산공장을 설립하기로 MOU를 체결했다.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와 동해금속㈜은 4일 차부품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동해금속은 앞으로 김천일반산업단지(2단계) 내 3만3천640㎡(1만 평) 부지에 모두 300억원을 투자해 자동차, 철도 부품 생산 공장을 건립, 최소 10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부품 공장은 오는 9월까지 신설을 완료하고 내년 초 정상 가동할 계획이다.

동해금속은 1991년 설립 이래 현대, 기아자동차 등 자동차 부품 공급을 위해 국내외 모두 7개 사업장에서 12개의 생산 공장을 운영하는 글로벌 강소기업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동해금속의 자동차 부품 생산공장이 산단 내에 건립되면 우리 지역도 자동차 부품산업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동차부품 분야의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을 계속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