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기술혁신 '소부장' 강소기업 45곳 뽑는다

 1차 선정기업에 대기업 해외바이어 문의 잇따라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분야 중소기업을 육성하는 '소부장 강소기업 100'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중기부는 앞서 지난해 말 55개 기업을 소부장 강소기업으로 선정한 데 이어 2차로 45곳을 오는 7월 추가 선발한다.

신청 대상은 소재·부품·장비 분야 매출액 비율이 50% 이상이고 연구개발 역량을 보유한 중소기업이다.

참여 희망 기업은 5년 간 추진할 목표기술의 중요성과 기술개발 및 사업화 계획을 담은 '기술혁신 성장전략서'를 내달 1~11일 기술보증기금 홈페이지 내 사이버 영업점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평가는 서면·심층·최종평가 등 총 3단계로 구성되며 각 평가 단계마다 외부 전문가가 참여해 공정성을 높인다.

선정 기업에는 빠른 기술혁신과 사업화 성과를 내기 위해 30여개 관련사업과 연계해 최대 182억원을 지원하며 향후 우대방안과 전용사업을 추가 발굴할 계획이다.

지난해 선정된 기업에는 대성하이텍, 에스앤에스텍, 성림첨단산업, 영창케미칼, 계림금속, 서우산업 등 6개 대구경북 기업이 포함됐다.

중기부 관계자는 "1차 선정 기업은 기업 이미지가 상승하고 대기업, 해외 바이어의 구매 문의 등 긍정적 효과를 봤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