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당선인] '달서갑' 홍석준 "정당 초월, 입법활동 펼칠 것"

대구 경제 살릴 균형발전정책…지방 이전 기업 법인세 차별화
지방대학 지원정책 강화해야…지방산업단지 특별법 등 준비
기업 규제 완화·세 감면 최선

홍석준 대구 달서갑 당선인은 홍석준 대구 달서갑 당선인은 "대구의 장점 산업분야를 찾아 잠재력을 끌어올리는 게 급선무"라고 밝혔다. 매일신문DB

대구 달서갑 미래통합당 소속 홍석준 당선인은 23일 "대구의 잠재력을 끌어올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의원으로서 첫 번째 과제는 대구의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것"이라며 "대구가 갖고 있는 장점 산업분야인 자동차, 섬유 등이 시장을 촉진하고 또한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다양한 입법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특히 지역 균형 발전차원에서 필요한 여러 가지 정책들을 과감히 만들겠다"며 "지방 이전기업에 대한 법인세 차별화, 지방산업단지 특별법, 지방대학 지원정책 강화를 통한 지역 균형 발전 정책을 여야를 초월하고 정당을 초월한 입법 활동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전공을 살린 국회 상임위원회 지원 계획도 공개했다. "지금까지 경험과 그리고 내 생각을 구현할 수 있는 산업통상자원중기벤처위원회, 혹은 국토해양위원회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을 희망하고 있다"며 "원내 사정에 따라 변할 수는 있겠으나 이 부분에 우선적으로 지원하겠다."

원내 활동과 관련해 그는 "국가가 상당히 어려운 가운데 대구 사정은 더 어렵다. 이런 어려움을 탈출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미래산업 특히 4차산업 혁명시대에 맞는 산업이 육성되어야 한다"며 "제 경험과 아이디어를 최대한 발휘할 수 있고 이데올로기나 정당의 논리에 매몰되지 않고 오로지 국가발전과 특히 대구 발전을 위해 소신 있는 목소리 그리고 확고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구현하는데 원내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홍 당선인은 또 "기업의 활력을 회복해서 대한민국의 성장 동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게 시급하다"며 "무엇보다도 기업 규제를 완화하고, 세금감면과 다양한 지원뿐만 아니라 기업인이 기업을 경영할 수 있는 여건, 환경을 조성하는데 중점을 두겠다. 우리 지역 경제, 대구 경제가 개선될 수 있는 입법과 정책도 적극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당선 소감에 대해서는 "부족한 저에게 과분한 사랑과 성원을 해 주신 대구시민들과 달서갑 유권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 달서갑 유권자 분들께서 정말 높은 정치 수준을 유감없이 보여주셨다"며 "지난 경선에서부터 본선까지 위대한 달서구민의 뜻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고 대구와 성서 경제를 다시 일으키라는 준엄한 명령을 잘 아는 만큼 그 명령을 수행하는데, 온갖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부족한 나에게 과분한 사랑과 성원을 해 주신 대구시민과 달서갑 유권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도 많은 조언과 가르침을 부탁드린다"며 "주민 여러분과의 소통을 통해 주민들의 의사를 적극 반영해 지원이 절실한 곳에는 지원하는 등 여러분과 함께 위대한 대구, 위대한 성서지역을 반드시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선거 기간 중 각종 의혹에 시달렸고, 최근 경찰의 압수수색을 당한 것과 관련해서는 태연했다.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도 없으나 이번 건은 아무리 털어도 먼지 날 일이 없다"고 했다.

다만 선거가 끝난 만큼 지역 발전을 위해 화합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홍 당선인은 "당내 경쟁을 벌인 곽대훈 의원과 이두아 변호사는 물론이고 민주당 권택흥 후보까지 모두가 달서구의 소중한 보물"이라며 "선거 과정 중 앙금이 있다면 훌훌 털어버리고 대구와 달서구의 미래를 위해 힘을 합쳐 나가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