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당선인] '대구 중남' 곽상도"'文정부 저격수' 계속하겠다"

여권 고소·고발만 10건 달해…지역구 재선 난항 징크스 깨
4년 뒤 또 냉정한 평가 기대…당 비대위 체제 비전 찾아야

4·15 총선에서 향후 4년 동안 대구경북(TK)을 이끌어 갈 국회의원이 새로 탄생했다. TK 당선인들에게 현 정국에 대한 진단과 앞으로의 포부, 소감 등을 물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곽상도 미래통합당 대구 중남 당선인은 20대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저격수로 이름을 날렸다. 문 대통령 가족에 관한 각종 의혹을 정면 제기했다. 대구경북(TK) 정치권이 숨죽이고 있을 때 고군분투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정치권에서 현 대통령 가족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부담이 적지 않다.

곽 당선인은 20일 인터뷰에서 "딸 가족이 왜 외국으로 갔느냐는 데 대해 대통령이 국민들께 답변하지 않고 있다. 대통령이 분명하게 답변할 때까지 늦출 수 없다. 자료 접근이 제한돼 있지만 계속 추적하겠다"며 "야당 의원의 의정 활동이 여당을 견제하고 감시한 것이고, 그런 역할에 충실할 계획"이라고 했다.

현 대통령을 겨냥하는 것에 대해 심리적 부담도 적지 않을 것이다. 그는 "여권으로부터 고소·고발당한 것만 10건 정도 있다. 결국은 다 공염불이 됐다. 패스트트팩 고발 한 건 남았다. 지금까지 별 탈 없이 지나왔는데 (여권에서) 새삼 문제를 만들거나 해코지할 빌미가 없다"며 "집권 후반기에 들어가면 여권에서 더 많은 문제점이 불거질 여지가 있다. 능력을 다 동원해서 추적하겠다"고 했다.

대구 중남은 초선 의원의 무덤이라는 얘기가 있다. 실제 역대 중남에서 재선 의원이 거의 나오지 않았다. 명쾌하게 설명할 수 없는 '징크스'다. 곽 당선인이 재선에 성공하면서 이같은 속설은 깨졌다. 특히 그는 문 대통령에 대한 공격력을 인정받아 재선에 당선됐다는 평이 적잖다. 스스로의 힘으로 재선에 성공했다는 얘기다.

그는 "유권자가 지지해 준 덕분이다. 그동안 저의 행동과 의정 활동에 대해 철저하게 평가를 받고 심판을 받는다는 생각으로 일했다"며 "4년 뒤 또 냉정하게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돌아가는 것을 4년 동안 경험하고, 배우고 느꼈다. 국회 운영에 대응하는 게 많이 나아졌다. 그럴수록 무엇이 국민을 위하는 길인지 생각하면서 의정 활동을 할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수도권에서 참패했다. TK 의원으로서 어떤 생각을 할까? 그는 "우리 당이 미흡한 부분이 많았다. TK 유권자는 눈 감아줬지만 수도권 경합 지역은 모두 졌다. 우리가 부족했다"며 "우리가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 전체 득표율을 보면 다음 선거에는 충분히 해 볼만하다"고 진단했다.

총선 참패 후 통합당은 내부 갈등을 적나라하게 노출했다. 비상대책위냐, 조기 전당대회냐를 두고 분열이 일고 있다.
그는 "비대위로 가야 한다"고 단언했다. "사람이 모자란다. 경쟁을 하려면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 통합당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경쟁력 있는 사람들도 들어와서 경쟁해야 한다. 게임 룰을 자기들 편한 대로 하는 것은 반대"라며 "외부의 시각으로 문제점을 두세 개라도 고쳐서 체질이 개선된다면 그렇게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곽 당선인은 또 "이전투구하는 데 대해 국민들이 질책하고 있다. 감투싸움하고,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고, 미래에 대한 비전이 없는 것에 대해 반성해야 한다. 개인적으로 신경질이 나기도 한다. 내가 왜 대여투쟁에 앞장섰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짜증도 난다"며 "욕심을 버리고, 국민을 생각하면서 되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향후 의정 활동과 관련, 곽 당선인은 "다시 국회의원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줘서 중남구 주민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왜 당선시켜 줬는지 의미를 생각하면서 열심히 일하겠다"며 "주민들에게 약속한 공약도 꼭 지키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