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김서형·마미손 정치권과 선긋기…"정당홍보 안해"

웹툰 '이태원 클라쓰' 조광진 작가 "정치적 성향 띠지 않길"
펭수는 선관위 선거참여 독려모델…김서형·마미손도 법적대응 시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참여 독려모델로 활동 중인 펭수. 공익광고협의회 제공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참여 독려모델로 활동 중인 펭수. 공익광고협의회 제공

4·15 총선 후보들의 선거 운동이 활발해지면서 유명인들이 특정후보나 정치권과의 선긋기에 나섰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원작 웹툰을 그린 조광진 작가는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작권자로서 '이태원 클라쓰'가 어떠한 정치적 성향을 띠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앞서 홍준표 대구 수성을 무소속 후보의 캠프에서 웹툰의 주인공인 박새로이 캐릭터를 패러디한 게시물을 SNS에 공개했었다. 저작권 등의 논란이 일자 홍 후보의 캠프에서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선거 홍보에 가장 많이 무단도용 되고 있는 유명인(?)은 유튜브 스타 펭수다. 펭수의 인기가 높아지자 정치인들이 펭수의 유행어를 활용하거나 펭귄 캐릭터를 선거 홍보에 이용하는 후보들이 줄을 잇고 있다. 심지어 강원도 지역 한 후보는 어설프지만 펭수를 따라만든 인형탈을 선거유세에 활용하면서 펭수의 팬들인 '펭클럽'의 비난이 쏟아지기도 했다.

현재 펭수는 특정정당이 아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참여 독려 모델로 활동 중이다.

펭수 캐릭터와 콘텐츠에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EBS 측은 "사전에 합의된 적 없는 사용"이라며 "펭수가 특정 후보 및 정당을 지지하는 선거운동에 펭수가 쓰이는 것은 허용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4·15 총선 홍보에 무단으로 이미지가 사용된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배우 김서형, 래퍼 마미손 4·15 총선 홍보에 무단으로 이미지가 사용된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배우 김서형, 래퍼 마미손

JTBC 드라마 'SKY캐슬'에 출연했던 배우 김서형도 해당 드라마 출연한 장면이 특정 정당에 홍보물로 무단 사용되는데 대해 반발했다. 김서형의 소속사 마다픽쳐스는 "당사 동의없이 배우의 이미지를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 초상권 무단도용 문제가 확인될 경우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배우 김서형은 어떠한 정당의 홍보활동에도 참여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찬가지로 래퍼 마미손도 선거 홍보에 자신을 연상케 하는 자신의 이미지가 사용되는 것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마미손의 소속사인 세임사이드 컴퍼니는 8일 "마미손의 저작물 및 마미손을 연상케 하는 이미지 등이 특정 정당의 후보 홍보에 사용되고 있는 것을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했다"며 "마미손은 어떠한 정당의 홍보나 후보님의 선거 홍보 활동에 전혀 참여하고 있지 않다. 아티스트와 회사의 동의 없이 아티스트의 어떠한 이미지와 저작물도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하실 수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