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긴급재난지원금, 총선 겨냥한 매표 욕망"

신세돈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사전 준비도 없이 정부가 불쑥 발표한 것"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정부·여당이 전날 소득 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데 대해 31일 강력 비판했다.

일회성 묻지마 지원으로는 코로라19 확산이 초래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어려운데도 총선 표심을 겨냥한 퍼주기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전후 사정을 살펴본 결과 명확해진 것은 명백히 총선을 겨냥한 매표 욕망에 의해 결정됐다는 것"이라며 "정부 발표 이후 나온 여러 기사와 상황을 점검해보니 참 한심하기 짝이 없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이 어려우니 지원해주겠다는데 쌍수를 들고 반대할 수 없다"면서 "70% 경계를 잡는 데 어려움이 있고, 그 자체가 국민을 편 가르는 결과를 가져오니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 위원장은 "나라 살림만 축내면서 일회성 지원 정책을 전형적 매표 정책으로 반대하고 비판하지만, 만일 주겠다면 편 가르지 말고 다 주는 게 낫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도 옆에서 거들었다. 신 위원장은 "앞으로 대혼란이 일어날 것이다. '나는 70% 하위소득이 되는가 안 되는가' '예금 소득을 집어넣을 것인가 말 것인가' 등이다. 어마어마한 혼란에 대해 사전 준비도 없이 정부가 불쑥 발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김우석 선대위 대변인 역시 "구체적인 기준도, 지급방식에 대한 대책 마련도 없이 급하게 서둘러 발표한 이유를 모든 국민이 알고 있다"며 "시중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이라 쓰고 '졸속총선매표자금'이라 읽는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