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코로나19 대응 두고 으르렁…총선 코앞에 두고 기선 제압 의도

추경은 여야 의견 모두 일치

미래통합당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 전문가 초청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 전문가 초청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여야는 24일 코로나19에 대한 대책을 둘러싸고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전국 확산 거점으로 지목된 신천지 예수교회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강조한 반면, 미래통합당은 입국 금지조치를 중국 전역으로 확대해야 한다면서 대응 방안을 둘러싼 이견을 드러냈다.

그러나 여야는 이날 추경 편성의 필요성에는 공감, 조만간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에서 "최대한 빠른 추경 편성과 총력적으로 방역치료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으며, 황교안 통합당 대표도 "예비비와 추경을 가리지 않고 긴급 재정 투입에 협조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더 긴밀하게 움직여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구체적인 사업 계획과 그에 필요한 재원을 확인하는 대로 국회 차원에서 추경 처리를 위한 논의가 구체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방향을 놓고는 여야가 엇갈렸다.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신천지 신도의 집단 감염 이후에 상황이 달라졌다. 신천지 시설 및 신도에 대한 엄격한 조치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야당에 대해 정치공세 자제도 거듭 촉구했다.

통합당은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시행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정부의 늦장 대응으로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했다고 비판한 것이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감염원 입국이라는 입구를 열어놓고 방역 대책을 해봐야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다. 통합당은 누차 중국인 입국 전면제한 조치를 말한 바 있는데 더 중국 눈치를 보지 말고 즉각 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