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총선기간 '실검' 중단…다음은 20일 완전폐지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왼쪽)와 다음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왼쪽)와 다음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

네이버가 4·15 총선 기간 동안 실시간 검색어(실검) 서비스를 중단키로 했다. 다음은 실검 서비스를 20일부터 완전히 폐지한다.

네이버는 총선 공식 선거 운동 기간인 4월2일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19일 밝혔다.

네이버의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는 지난해 8월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논란에 찬반 세력 간 대결로 얼룩지고, 일부 상업서비스의 마케팅 용도로 사용되는 등 당초 서비스 목적을 벗어났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번 총선에서도 정치적 이슈가 실검을 이용하는 사태가 우려돼 일시 중단을 택한 것이다.

네이버는 또 인격 모독 및 사생활 침해 논란이 끊이지 않던 연예 기사의 댓글 서비스도 3월 중 잠정 폐지하고, 인물명 연관 검색어 서비스도 중단하기로 했다.

다음은 '실시간 이슈검색어' 서비스를 20일자로 완전 종료한다. 다음에서는 연예뉴스 댓글과 인물관련 검색어 등이 지난해 사라졌다.

 

카카오는 "최근 실시간 이슈 검색어가 자연스러운 결과를 보여주고자 하는 본래의 목적에서 벗어나 결과의 반영이 아닌 현상의 시작점이 됐다고 판단했다"며 "본래의 취지와 순기능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