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임시국회 17일 개회…선거구 획정, 행안위 간사 논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조율을 위한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심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 원내대표,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조율을 위한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심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 원내대표,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여야 교섭단체 대표는 17일부터 다음 달 17일까지 30일간 2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11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만나 임시국회 일정과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신종코로나바이러스대책특별위원회 구성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 협의기구 등의 의제를 놓고 협의했다.

윤후덕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김한표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합의사항을 전하면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민주당이 18일, 한국당이 19일에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정부질문은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실시한다. 24일 정치외교 분야, 25일 경제분야, 26일 교육사회문화 분야로 진행한다.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27일과 내달 5일 두 차례 개최키로 했다. 4월 총선 선거구 획정 문제는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간 협의키로 합의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