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4·3 재보선…야 3당 대표 '창원' 총출동

4·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선거운동이 21일 13일간의 레이스에 돌입했다.

권민호(더불어민주당)·강기윤(자유한국당)·이재환(바른미래당)·여영국(정의당)·손석형(민중당)·진순정(대한애국당)·김종서(무소속·정당순) 후보 등 정당 후보와 무소속 후보 등 7명이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각 정당 대표들이 다투어 후보 지원에 나서면서 초반 선거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4.3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1일 오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창원시 지귀시장에서 4·3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강기윤 후보와 함께 상인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3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1일 오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창원시 지귀시장에서 4·3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강기윤 후보와 함께 상인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창원에서 새벽 출근 인사부터 시작해 강기윤 후보 출정식을 함께 하고 시장을 방문하는 등 유세에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부터 창원 현장에 상주하며 선거를 이끌 예정이다.

4.3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1일 오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이재환 창원성산 후보와 함께 경남 창원시 상남시장을 방문해 유권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3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1일 오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이재환 창원성산 후보와 함께 경남 창원시 상남시장을 방문해 유권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역시 이날 오전 창원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후 이재환 후보 출정식에 참석했다. 손 대표는 이미 지난달 말부터 창원에 상주하고 있다. 원내지도부도 선거기간 유세에 합류한다.

4.3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1일 오전 창원시 반송시장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왼쪽)가 창원시 성산구에 출마한 여영국 후보(가운데)에 대한 지지를 시민에게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4.3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1일 오전 창원시 반송시장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왼쪽)가 창원시 성산구에 출마한 여영국 후보(가운데)에 대한 지지를 시민에게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여영국 4·3 보궐선거 창원성산 후보(가운데)와 같은 당 이정미 대표(오른쪽), 심상정 의원이 선거 운동 첫날인 21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사거리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여영국 4·3 보궐선거 창원성산 후보(가운데)와 같은 당 이정미 대표(오른쪽), 심상정 의원이 선거 운동 첫날인 21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사거리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창원에 있는 오피스텔에 임시 거처를 마련하는 등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 사수를 위해 여영국 후보 지원에 사실상 '올인'하고 있다. 이 대표 역시 이날 출근길 유세에 이어 반송시장을 오갔다. 이와 함께 여 후보가 권민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단일화만 하면 한국당을 가뿐히 제칠 것으로 보고 민주당과 물밑 접촉도 하고 있다. 양 당은 투표용지 인쇄 전인 오는 25일까지 후보 단일화 여부를 결정짓는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도 이달 12일부터 창원에 머물며 진순정 후보 지원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