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유승민 대표 사퇴, 안철수는 미국행…선거 참패로 떠나는 보수 지도부

홍 "나라 통째로 넘겨, 책임 통감" 유 "새로운 비전·정책 고민할 것" 안 "제 부덕의 결과, 자성하겠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사퇴 의사를 밝히고 서울 여의도 당사를 떠나기 위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사퇴 의사를 밝히고 서울 여의도 당사를 떠나기 위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굳은 표정으로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굳은 표정으로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를 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가 14일 서울 종로구 선거캠프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을 마치고 캠프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를 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가 14일 서울 종로구 선거캠프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을 마치고 캠프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에서 보수정당 참패 책임을 지고 보수 성향 야권 지도자들이 모두 일선에서 물러났다. 이들은 한결같이 '민심을 바로 읽지 못했다'는 자성과 함께 당분간 자숙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기자회견에서 "오늘 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국민 여러분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도 이날 완장을 내려놨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기자회견을 열어 "대표직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고,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면서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도 자성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안 후보는 이날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해단식을 갖고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라며 "선거에 패배한 사람이 무슨 다른 이유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향후 정치 행보에 대해선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돌아보고 고민하며 숙고하겠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자녀의 박사 학위 수여식 참석을 위해 이번 주말 미국행에 나설 예정이다. 국내 어수선한 분위기를 피해 미국 체류가 장기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