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투표율 오전 9시 현재 7.7%

4년 전보다 1.6%p 낮아…수도권 투표율, 전체 평균 못 미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전 9시 현재 투표율이 7.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투표는 이날 오전 6시 전국 1만4천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으며 전체 유권자 4천290만7천715명 가운데 328만8천226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 같은 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 9.3%보다 1.6%포인트 낮으나, 2016년 4월에 열린 20대 총선(7.1%)보다는 0.6%포인트 높은 수치다.

여기에는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의 투표율 20.14%는 포함되지 않았다. 사전투표와 거소투표의 투표율은 오후 1시 공개되는 투표율에서부터 합산돼 반영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제주의 투표율이 11.1%(5만8천876명)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강원(10.2%·13만2천141명), 전남(9.7%·15만2천377명), 충남(9.0%·15만6천173명) 순이었다.

최저 투표율 지역은 세종으로, 5.8%(1만2천849명)를 기록했다.

서울(6.5%·54만6천45명)과 인천(6.9%·16만7천207명), 경기(7.3%·76만6천435명) 등 수도권 지역 투표율은 전체 평균에 못 미쳤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