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내년도 자율학교 3곳 신규지정…28곳 지정 연장"

경북세무고, 포항 두호고, 포항 예술고 신규지정

경상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상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내년 경북지역 자율학교 3곳이 신규지정되고 28곳은 지정이 연장된다.

27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경북지역 내 자율학교는 초등 7곳, 중등 23곳, 고등 98곳 등 총 128개교가 운영 중이다.

이 중 내년 2월 말 지정 만기 되는 36곳의 자율학교 가운데 상주남부초, 군위 송원초 등 초등 2개교와 의성 금성중 1개교, 포항제철고 외 고등 24개교 등 총 28개교가 학교운영위원회와 교직원 회의를 거쳐 지정연장 신청됐다. 8곳의 학교는 지정 해제했다.

신규로 지정되는 곳은 경북세무고, 포항 두호고, 포항 예술고 등 3곳이다.

자율학교는 당초 교육과정 자율성, 예산 지원 등 일반학교보다 특례가 있었다. 하지만 현재는 교장 공모방식(자율 개방형, 일반 초빙형), 초빙교사 비율(자율 30%, 일반 10%) 등 교원 인사에 대한 특례 사항만 남았다.

권영근 경북교육청 중등교육과장은 "앞으로는 그동안 관행적으로 자율학교 신청과 평가에 들여오던 행정력 낭비를 막을 예정"이라며 "교사들이 학교 본연의 역할에 집중해 학생 개개인의 성장을 도모하는 학생 중심의 교육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