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컴퓨터정보계열 91.1% 비대면 수업 만족

영진전문대 박성철 교수(컴퓨터정보계열)가 IoT장비를 활용 컴퓨터정보계열 1학년생들과 IT창의공학교과목 실습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영진전문대 제공 영진전문대 박성철 교수(컴퓨터정보계열)가 IoT장비를 활용 컴퓨터정보계열 1학년생들과 IT창의공학교과목 실습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영진전문대 제공

영진전문대는 1학기 종강을 앞두고 최근 컴퓨터정보계열이 실시한 '1학기 비대면 수업'에 대한 만족도 조사 결과, 재학생들의 91.2%가 만족한다고 응답했다고 최근 밝혔다.

비대면 수업에 대한 만족도는 대학별 학과 특성과 교수 수업 스타일에 따라 천양지차이겠지만, 이 대학교 컴퓨터정보계열 학생들은 비대면 수업에 후한 점수를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에는 이 계열 1~3학년생 996명 중 61%인 608명이 응했다.

'수업을 통해 해당 교과목에 대한 지식(또는 기술)과 이해도를 높였는가?'는 91.2%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 같은 결과에 김기종 컴퓨터정보계열부장(교수)은 "비대면 수업이지만 우리 계열은 실제 수업 시간표에 맞춰 재학생이 참여하는 쌍방향 실시간 수업을 진행한 결과"라면서 "줌(Zoom)을 활용, 교수와 학생들이 실시간 화상수업에 참여하고, 수업 시작 때 이전 수업에 대한 퀴즈, 수업 종료 때는 그날 수업에 대한 확인 문답과 퀴즈를 내 그 결과를 그 다음 수업에 또 반영하는 등 온라인 수업이지만 학생들을 적극적으로 수업에 참여시켰다"고 말했다.

특히 1학년생 320명 전원에겐 IT창의공학교과목 실습을 위한 '아두이노 키트'를 집으로 보내 학생들 스스로 실습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했다.

구나현(컴퓨터정보계열 1년) 씨는 "대학서 보내준 실습키트로 IoT기능을 활용한 게임을 만들었는데 동생들이 이 게임을 즐기는 모습을 보니 기분이 좋았다"면서 "집에서 하는 수업, 실습이 정말 괜찮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