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산초교, 학생과 교직원이 '치유 텃밭'으로 '마음 방역'

2018년부터 운영해 환경과 생태 교육의 장으로 활용 중

대구 비산초등학교는 학교 내에 '치유 텃밭'을 운영 중이다. 학생들이 교사와 함께 가꾸고 있는 호박을 살펴보고 있다. 비산초교 제공 대구 비산초등학교는 학교 내에 '치유 텃밭'을 운영 중이다. 학생들이 교사와 함께 가꾸고 있는 호박을 살펴보고 있다. 비산초교 제공

대구 비산초등학교(교장 박영순)가 학교 숲을 활용, '치유 텃밭'으로 운영해 눈길을 끈다.

이 텃밭은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꾸며 3년째 운영 중인 곳. 도시농업 활성화, 학생들의 생태 감수성 함양 등 학교 숲을 환경·생태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조성한 것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등교 수업이 늦춰지자 교직원들이 힘을 보태 씨앗을 뿌리고 물을 주며 가꿨다.

교직원과 학생들은 수박, 가지, 토마토, 브로콜리 등 각종 작물을 함께 가꾼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까지 방역하고 있다는 게 학교 측의 설명이다.

석지원(6학년) 학생은 "밖에 나가지 못하고 집에서 원격 학습을 할 때는 답답했다"며 "학교에 와서 친구들과 텃밭을 가꾸니 즐겁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토마토가 익어가는 모습처럼 우리도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영순 교장은 "치유 텃밭은 학교 구성원 모두 힘을 합친 결과"라며 "멀리 나가지 않더라도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데 좋은 장이 될 것이다. 앞으로도 이곳을 교육의 장으로 잘 활용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