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학교 마스크 지침…'덴탈마스크' 쓰고 실외에선 벗는다

방역당국 "고3 학생·교직원, 다중이용시설 이용 말고 방역수칙 지켜달라"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현황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현황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운 여름철 학교에서 계속해 마스크를 착용하기 힘든 학생들을 위해 방역당국이 현장에서 지킬 수 있는 마스크 사용 지침을 곧 배포한다. 비교적 덜 답답한 덴탈 마스크를 쓰도록 하고, 쉬는 시간 실외에선 마스크를 벗어도 될 전망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 정례 브리핑에서 "학생들과 교사들이 쉽게 이해하고 지킬 수 있는 마스크 사용 지침을 만들어 일찍 배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부와 방역당국의 현재 지침에 따라 학생들은 식사할 때를 제외하고 학내에서 줄곧 마스크를 써야 한다. 그러나 방역마스크(KF94) 등 차단율이 높은 마스크는 덥고 호흡이 어렵다는 지적이 컸다.

이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여름철 학교에서는) 덴탈 마스크나 수술용 마스크 등을 활용하는 게 좋지 않을까 판단한다"면서 "쉬는 시간에는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고 신선한 공기를 호흡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드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야외라 하더라도 밀폐된 환경을 왔다 갔다 해야 한다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실 등과 달리 실외에선 다른 이들과의 간격이 비교적 멀어 전염 우려가 낮지만, 실내에선 공기가 정체되거나 주변 사물에 바이러스가 남는 등 전염 우려가 커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등교수업 재개한 고3 교실 풍경 등교수업 재개한 고3 교실 풍경

정 본부장은 천식, 호흡기 질환이 있는 학생들에게는 마스크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지침을 보완 중이라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방역당국은 날씨가 더워지고 교내 학생들의 다양한 활동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상시적인 마스크 착용이 어렵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 학교라는 장소적 특성과 연령별 특성을 (새 지침 작성에)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총괄조정관은 최근 고3을 시작으로 등교수업을 재개한 것과 관련해 학생과 교직원들에게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그는 "학생들은 감염 예방을 위해 PC방, 노래연습장 등 밀폐되고 밀집한 다중이용시설의 출입을 당분간 자제해 달라. 교직원들도 클럽, 주점, 노래방, PC방 등 시설 방문을 삼가 달라"고 부탁했다.

교육부는 오는 27일부터 고2 이하 등교 수업도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