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 경북도내 시회적경제기업 돕는다

위탁 운영 대구대 크라우드펀딩…12곳 자금조달·판로개척 지원

경상북도 사회적경제 크라우드펀딩 대회 사업설명회 장면. 대구대 제공 경상북도 사회적경제 크라우드펀딩 대회 사업설명회 장면. 대구대 제공

대구대가 위탁받아 운영 중인 경상북도 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크라우드펀딩(Crowd-funding)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을 돕기 위해 나섰다.

이 센터는 경상북도와 DGB금융그룹의 후원을 받아 경북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의 자금 조달 및 투자금 조성, 판로 개척 등을 위해 '경상북도 사회적경제 크라우드펀딩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크라우드펀딩이란 자금이 필요한 기업이 자신의 프로젝트(상품, 서비스, 캠페인)를 홍보하고, 이에 공감하는 시·도민으로부터 투자 및 구매(후원)를 유도하는 자금조달 방식을 말한다.

현재 이 대회에는 12개 기업이 참가하고 있으며, 이들 기업은 오는 4월 10일까지 홍보 캠페인과 함께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한다.

참가기업으로는 칠곡군 할머니들의 그림으로 굿즈를 제작하는 ㈜상상, 수산물 밀키트 제품을 판매하는 ㈜갓해물, 경북 로컬푸드유통·판매를 통해 소농가를 돕는 협동조합 두레장터 등이 있다.

박세현 대구대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이번 대회에 참가한 사회경제적기업들이 다양한 제품으로 사회적 가치 구현에 힘쓰고 있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후원에 참여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 참가한 사회경제적기업들이 다양한 제품은 오마이컴퍼니 사이트(https://www.ohmycompany.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경상북도 사회적경제지원센터(053-850-4898)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