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파장 확산…대학가 '중국인 유학생 관리' 비상

대구경북 이달 말 3300명 입국…확진자 나오면 학교는 치명타
2주간 묵을 임시 숙소 마련 중…일일이 통제하기 어려워 걱정

6일 계명대 성서캠퍼스 본관 출입문에 영어와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로 표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대응 안내문이 붙어있다. 계명대는 외국 유학생들을 위해 대학 주요 건물 출입문 마다 5개 국어로 된 관련 안내문을 부착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6일 계명대 성서캠퍼스 본관 출입문에 영어와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로 표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대응 안내문이 붙어있다. 계명대는 외국 유학생들을 위해 대학 주요 건물 출입문 마다 5개 국어로 된 관련 안내문을 부착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이달 하순 중국인 유학생의 대거 입국을 앞두고 대구경북 대학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사상 유례없는 중국인 유학생 격리 및 관리 역할을 떠맡은 데다 이들 중 자칫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신종코로나)라도 나올 경우 해당 대학은 치명타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역 대학들은 2월 말 전후로 이뤄질 중국인 유학생 입국 러시에 대비해 이들의 격리 및 관리 대책 마련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1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중국 유학생 입국금지 촉구 기자회견에서 자유대한호국단 등 참가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중국 유학생 입국금지 촉구 기자회견에서 자유대한호국단 등 참가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와 경상북도에 따르면 10일 기준 대구는 7개 대학에 2천302명의 중국인 유학생이 있으며 1천631명이 입국 예정이다. 경북은 24개 대학에 중국인 유학생이 2천14명이 재학하고 있으며 입국 예정자는 1천741명에 이른다.

대구경북에서만 모두 3천300여 명의 중국 유학생이 대학별로 자율 격리 대상이 된다.

대학들은 대체로 중국인 유학생들이 2주간 묵을 기숙사 등 임시생활숙소를 지정해 관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1인 1실로 운영하고 식사 시간에 도시락을 전달하는 한편 관리 인원을 배치해 수시로 체온 및 건강 상태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하지만 대학들은 대규모의 인원을 동시에 관리하는 것에 대해 상당한 부담감을 느끼고 있다.

A대학 관계자는 "학교는 강제성이 없기 때문에 학생들의 생활을 일일이 통제하기는 쉽지 않다"며 "연일 이와 관련해 회의를 하고 있지만 세부적인 부분에 대해 뾰족한 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B대학 관계자는 "만약 관리하던 중국인 유학생 중에 확진자라도 나온다면 모든 학사 일정이 올스톱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며 "확진자가 안 나오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또 일부 대학은 조건에 맞는 기숙사가 마땅치 않아 대학 인근 원룸에서 자가 격리를 하도록 유도할 예정인데 원룸 주인들이 중국인 유학생을 받기를 꺼려하면서 이들의 거처 문제로 인한 관리 공백도 우려된다.

이 때문에 정부는 물론, 지역사회가 전방위적으로 나서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 대한 명확한 기준과 수용시설 마련을 통한 공동 관리방안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힘을 얻고 있다.

이와 관련, 경상북도와 경산시 등 6개 시·군 지자체, 영남대를 포함한 경북도내 11개 대학은 12일 오전 11시 영남대 천마아트센터에서 협조체계 구축과 대응방안 논의를 위해 머리를 맞댄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