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태풍 피해 지역에 생수 총 3만병 지원

고령, 영덕, 울진에 생수 각 1만병 지원

지난 5일 대구대가 고령군을 찾아 구호물품으로 생수 1만 병을 전달했다. 대구대 제공 지난 5일 대구대가 고령군을 찾아 구호물품으로 생수 1만 병을 전달했다. 대구대 제공

대구대학교(총장 김상호)가 태풍 '미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경북 지역에 생수 3만 병을 지원하며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탰다.

대구대는 5일 태풍 피해 복구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고령군청 군민안전실을 찾아 재난 구호 물품으로 생수 1만 병을 전달했다. 고령군에는 이번 태풍으로 인해 200㎜ 이상의 폭우가 내렸고, 일부 지역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구호 물품은 대구대 교직원들이 지역사회 기부 활동을 위해 매월 월급 일부를 모아 조성한 대구대 1% 나눔운동 기금(약 1천만원 사용)으로 마련됐다.

대구대는 7일 이번 태풍 피해가 큰 영덕군과 울진군에 방문해 각각 1만 병의 생수를 추가로 전달할 예정이다.

김상호 대구대 총장은 "태풍으로 큰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 대한 신속한 복구가 이뤄져 실의에 빠진 지역 주민들이 하루빨리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길 기원한다"며 "앞으로도 대구대는 지역을 위한 사회공헌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