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심재진 교수 연구팀, 독성폐수 처리 나노촉매 개발

기존 촉매 대비 분해시간 획기적 단축…값싼 산화제 이용 저비용 고효율 처리
페놀 등 독성폐수 처리에 효과적…관련 산업에 파급효과 기대

심재진 영남대 교수 심재진 영남대 교수

2차 오염의 위험이 높고 비경제적이었던 독성폐수 처리 산업에 새로운 길이 열렸다.

심재진(사진) 영남대학교 화학공학부 교수 연구팀은 최근 기존의 수용성 폐수처리 촉매의 단점을 개선해 새로운 나노 구조 촉매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존의 수용성 폐수처리 촉매들은 폐수를 처리하는 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게 문제였다. 또한 처리수에 중금속이 포함돼 환경 오염이 유발될 가능성이 있을 뿐 아니라 재사용도 불가능했다.

반면 이번에 개발한 촉매는 페놀 등 독성폐수(20ppm 기준)를 30분 만에 100% 분해할 수 있다. 더구나 처리수를 재사용할 수 있어 물 사용량 역시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심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촉매는 장점이 다양해 향후 관련 산업에서 활용도가 매우 클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물질을 개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