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2018년 사립유치원 감사 결과 공개

교회 헌금, 동창회비, 사모임 회비 등 사적 사용

대구시교육청이 7일 2018년 사립유치원 감사 결과를 교육청 홈페이지에 실명 공개했다.

시교육청은 지난달 24일 2013년~2017년 실시한 사립유치원 감사 자료를 공개한 바 있다. 이날은 올해 1~6월 진행한 22개 유치원 감사 결과를 홈페이지에 올렸다.

감사 결과 22개 유치원 중 14개원이 유치원 회계로 예산을 편입하도록 한 '회수' 조치를 받았다. 이 중 상당수는 유치원 예산을 교육외 목적으로 집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공개된 유치원 중 회수 조치 액수가 가장 큰 곳은 달서구의 A유치원이며 금액은 총 8천62만4천800원에 이른다. 유치원 회계는 개인적으로 사용할 수 없음에도 이곳은 2014년 1월 1일~지난 4월 교회 헌금, 개인 용돈, 동창회비, 소명할 수 없는 현금 출금 및 계좌 이체 등 예산 목적 외로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달서구 B유치원은 2014년 8월~지난 5월 유치원 회계에서 사모임 회비 총 855만원을 집행하거나 관할청 승인 없이 시설 공사 등 운영비 명목으로 임의 적립한 사실이 적발돼 총 3천916만5천459원이 회수 조치됐다.

달서구 C유치원은 유치원 운영과 관련이 없는 사람에게 업무추진비 225만원(월 25만원× 9개월)을 현금으로 지급하고, 설 상여금도 지급해 총 465만원이 회수 조치됐다.

회계 목적과 관계 없이 사적으로 사용한 것도 수백건 적발됐다. 수성구 D유치원은 총 314회에 걸쳐 1천370만3천200원, 동구의 E유치원은 총 250회에 걸쳐 2천299만2천190원을 유치원 운영과 관계 없이 사적으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밖에 ▷직원 경조사비 부적정 집행 ▷특성화 프로그램 강사에 대한 성범죄 및 아동학대 범죄 전력 조회 미실시 ▷계약 직원 퇴직금 미적립과 같은 사실도 대거 적발됐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7월 이후 진행한 감사로 비리가 드러난 유치원들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실명 공개할 예정이다"며 "사립유치원과 관련된 지도 체제를 통합·일원화해 이들의 투명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