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 불신과 비판에도 꼼짝 않는 경북체육회, 부끄럽지 않은가

지역 체육계가 연일 비판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고 최숙현 선수 사건에 이어 경북체육회 여자 컬링팀(팀킴) 선수들이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8년 11월 '팀킴 사태'의 발단이 된 경북체육회 컬링 담당 간부 A씨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 줄 것을 호소한 것이다. 이들은 경북체육회가 관련자 처벌 및 팀 정상화를 위한 노력 없이 계속 책임을 미룬다면서 "이런 환경에서는 제2의 팀킴, 최숙현 사건이 반복할 수밖에 없다"고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지난해 2월 제출된 '팀킴 사태'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 감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A씨는 선수 인권 침해와 특혜, 횡령 등 내부 문제가 커지는데도 이를 묵인하고 부당하게 팀을 관리해 오다 팀킴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다. 게다가 경북체육회는 감사 결과에 따른 여러 처분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고, 8개월간 A씨를 징계하지 않고 방관했다. 뒤늦게 '정직 2개월' 징계를 했지만 A씨를 다시 제자리에 복직시켜 팀 관리를 맡겼다. 이러니 선수들 입에서 "아무것도 달라진 게 없다"는 말이 나오고 무력감이 더욱 커지는 것이다.

최숙현 선수 사건 직후 경북도는 도내 실업팀 선수를 대상으로 인권 침해 여부를 전수조사한다며 부산을 떨었다. 이번에 팀킴 사태가 다시 불거지자 뒤늦게 2차 심층 조사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말로는 아무리 조사한다고 해도 결과가 없고 달라지는 게 없다면 무슨 소용인가. 국민 세금을 지원하는 경북도가 나서는데도 체육회가 꼼짝하지 않는데 말이다. 체육계 명예를 떨어뜨리고 사회적 지탄을 받는 인사에 대해 엄하게 책임을 묻지 않는 것은 결국 제 식구 감싸기에 불과하다.

국민이 바라는 것은 고작 정직 몇 개월의 솜방망이 처분이 아니다. 그런 무른 처분이 사태를 악화시켰다. 아예 체육계에 발을 못 붙이도록 일벌백계가 필요하다. 경북체육회 집행부가 제대로 된 처분을 계속 외면한다면 선수 안정과 팀 운영 정상화는 기대할 수 없다. '민선 체육회장' 시대에 걸맞게 체육계도 풍토 개선과 운영 혁신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