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국 최악 고용 참사 시달리는 대구, 대책은 뭔가

코로나19 사태로 말미암아 경제적·사회적 피해가 극심한 대구가 고용에서도 전국에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개월간 대구의 평균 고용률은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하락 폭이 전국 평균의 5.5배나 됐다. 고용 대란을 넘어 고용 참사로 고통을 당하는 대구를 위한 정부의 맞춤형 대책이 절실하다.

추경호 미래통합당 의원(대구 달성)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5월 대구의 평균 고용률은 55.4%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2%포인트 격감했다.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크게 감소한 것으로 1999년 이후 역대 최대 하락 폭이다. 전국의 올 1~5월 평균 고용률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4%포인트 하락한 것에 비하면 대구 평균 고용률 하락 폭은 전국 평균의 5.5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대구가 고용 참사에 시달리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는 한둘이 아니다. 고용률이 가장 큰 폭으로 추락한 데다 대부분 업종에서 취업자가 줄어 1년 전보다 취업자 수가 5만 명 감소했다. 일시휴직자는 1년 전보다 5배 이상 증가했다.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등 경제정책 실패에 따른 경제난에다 코로나 사태까지 겹쳐 대구 고용시장이 초토화됐다. 일자리가 없어지는 것은 지역 경제 피폐는 물론 청·장년층이 일자리를 찾아 대구를 떠나게 만들어 대도시로 유지할 힘을 상실하게 하는 등 문제가 심각하다.

정부가 대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지만 대구 시민들이 느끼는 정부 노력에 대한 체감도는 매우 미흡하다. 정부가 대대적인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고 하지만 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대구를 위한 대책은 눈에 띄지 않는다. 고용 참사로 어느 지역보다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는 대구를 위해 정부가 특단의 고용 대책을 내놔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3주년 연설에서 밝힌 기업의 국내 유턴(리쇼어링), 한국판 뉴딜에서 대구 등 지방을 배려한 정책이 시급하다. 일자리 유지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구시와 경제계, 노동계의 적극적인 노력도 뒤따라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