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홍석준 후보의 재산 증식 논란, 스스로 명확히 해명해야

홍석준 전 대구시 경제국장이 22일 대구시 달서구 용산동 달서여성메디파크병원 세미나실에서 자유한국당 달서 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 전 국장은 홍석준 전 대구시 경제국장이 22일 대구시 달서구 용산동 달서여성메디파크병원 세미나실에서 자유한국당 달서 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 전 국장은

대구 달서갑 선거구에 출마한 홍석준 미래통합당 입후보자의 재산 내용을 놓고 말들이 많다. 선거일이 코앞에 다가오면서 후보자 간 과열 경쟁, 흑색선전이라고 치부하기에는 재산 증식 과정에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이 한두 가지가 아니어서 그렇다. 홍 후보가 내놓은 해명도 논란을 잠재우기보다 의혹을 더 키우고 있다.

홍 후보는 2013년부터 올해 퇴직하기 전까지 창조경제산업국장, 첨단산업의료국장, 미래산업추진본부장, 경제국장 등 대구시 경제 관련 요직을 두루 거쳤다. 그런 그가 12개 기업 주식 11만3천 주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상당수가 대구시로부터 투자·연구개발 지원을 받거나 대구시 유관 경제시설 공사를 수주한 기업들 주식이라면, 공직자윤리법상 이해충돌방지의무 및 공무원행동강령 위반 논란이 당연히 일 수밖에 없다.

국회의원 출마자의 재산이 많은 것은 흠결이 아니지만, 그의 현금성 재산이 32억원이나 되는 것도 소명이 필요해 보인다. 공무원 평균 월급 304만원을 한 푼도 안 쓰고 23년간 모아도 8억원 남짓한데 맞벌이 부부가 번 돈을 하나도 안 쓰고 다 저축했다고 가정해도 그가 신고한 현금성 자산 총액과는 거리가 있다. 홍 후보는 공직자 재산 신고 시 아무 문제가 없었고 증권사를 이용한 정상적 주식 거래이며 주식 투자 평가손실을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금성 자산이 32억원이나 되는 데 대해서는 '아내가 짠순이'라는 식의 해명을 내놨다.

정책과 공약 대결이 돼야 할 국회의원 선거가 폭로와 고소·고발 예고, 국민청원 등 혼탁 양상으로 치닫고 있는 것은 볼썽사납다. 하지만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이번에 제기된 의혹은 홍 후보 본인을 위해서도 털고 넘어가야 한다. 그는 "세세히 설명하면 한도 끝도 없다" "아니면 말고 식의 네거티브"라고 주장하지만, 이번 사안은 어물쩍 넘어갈 일이 아니다. 그가 현재까지의 여론조사 결과 국회 입성이 가장 유력시되는 후보이기에 검증은 더 엄격해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