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염병 취약시설의 산발적 감염 저지도 관건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과 함께 전염병 취약지역인 요양병원의 집단감염을 어떻게 막느냐가 향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저지하는 최대의 관건으로 떠올랐다. 대구시에는 지난 주말에도 5곳의 요양병원에서 18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그동안 전수조사를 통해 확인했거나 별도의 양성 판정을 받은 요양병원 확진자가 200명이 넘는다.

요양병원은 고위험군 환자가 대부분이어서 전염병 확산의 사각지대이다. 사망자 발생 가능성도 클 수밖에 없다.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는 이유이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의 요양병원 감염자 수는 대구 한사랑요양병원 92명, 달성 대실요양병원 78명, 김신요양병원 35명, 경산 서요양병원 35명 등으로 누적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따라서 고위험 집단시설에 대한 추가 전수조사와 예방 관리가 방역 대책의 최우선 과제로 부상한 것이다. 대구시도 400곳에 이르는 요양병원과 사회복지시설 등 고위험 집단시설 종사자와 입원자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취약한 사회복지생활시설을 보호하기 위한 예방적 코호트 격리 병행 또한 당연한 조치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기간이 코로나 확산세를 억누르는 분수령이 되어야 한다. 방역 시스템에 긴장감이 풀려서는 안 된다. 대구시의 지난 전수조사 또한 늑장 대처라는 지적이 없지 않았다. 의심증상자에 대한 신고 의무 등 관리규정 강화가 필요할 것이다. 이와 함께 상당수의 요양병원에서 병원 내 감염 예방 업무를 담당할 감염관리실이 운영되지 않고 있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

전염병에 취약한 구조를 지닌 요양병원의 감염 관리 강화를 위한 법령의 정비도 숙제로 남았다. 신천지교회발 확진자 폭증세는 수그러든 반면 전선은 확대되고 있는 추세이다. 감염원 파악이 어려운 산발적 집단감염이 많다. 국지전의 전면전 확대를 경계해야 한다. 개인의 생활 방역 일상화 및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과 함께 산발적 집단감염 저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