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조국 위한 ‘사적(私的) 복수’ 위협한 범여 비례정당 인사들

'나꼼수' 출신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조국 사태'를 "검찰의 쿠데타"로 규정하고 "검찰 개혁을 위해 (검찰과) 한판 뜰 수밖에 없다" "올해 안에 반드시 정리하겠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담당했던 현직 검사 등 14명을 '검찰 쿠데타 세력'이라며 "(이 명단을) 널리 퍼뜨려 국민이 벌레에 물리지 않도록 알려달라"고 했다. 윤 총장 등을 '벌레'라고 한 것이다.

참으로 지독한 증오다. 그것이 지향하는 바가 무엇인지는 뻔하다. 가깝게는 4·15 총선 후 재개될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수사의 무산, 종국에는 '윤석열 검찰'의 제거일 것이다. 역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나선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도 황 전 국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고 "이제 둘이서 작전에 들어간다"고 했다. 최 전 비서관은 조국 전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증명서를 만들어준 혐의로 기소되자 '기소 쿠데타'라고 비난했었다.

황 전 국장은 '민변' 출신으로 조 전 장관의 서울 법대 후배이자 그를 형으로 부를 정도로 친분이 깊다. 황 전 국장은 조국 전 장관 취임 후 출범한 법무부 검찰개혁추진지원단의 단장을 맡을 정도로 조 전 장관의 신임을 받았으며 개인적 친분도 깊다고 한다. 이들의 '증오'가 매우 개인적임을 알 수 있다.

결국 이들의 '작전'이란 국회의원이란 공직을 이용해 조 전 장관을 수사한 '윤석열 검찰'에 사적 복수를 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문재인 정권의 공적 윤리가 총체적으로 와해됐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도 마찬가지다. 최배근·우희종 공동대표는 "국민이 조 전 장관과 그 가족에게 큰 빚을 졌다"고 했다. 기가 막히는 진실과 윤리의 전복(顚覆)이며 대한민국을 막스 베버가 말한 '가산'(家産)쯤으로 여기는 퇴행의 극치다. 이런 세력들이 국회로 진입하는 것은 곧 한국 민주주의의 죽음을 뜻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