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文대통령 '결단'만이 국가 혼란 수습하는 길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한 보수 진영의 서울 광화문 집회에 대해 청와대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로 촉발된 촛불 집회 이후 최대 규모 집회가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서 열렸는데도 청와대 한 관계자가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한 것이 고작이다.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진보 진영의 검찰 개혁 촉구 집회에 대해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평한 것과는 대조되는 행태다. 정권 지지 진영의 목소리엔 귀를 기울이는 반면 정권 비판 진영의 목소리엔 귀를 닫는 이 정권의 외눈박이 상황 인식과 불통(不通)이 다시 한 번 드러났다.

장관 한 명 탓에 국력 소진은 물론 나라가 파탄 상황에 이르렀다. 조 장관이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는 한 보수·진보 진영이 주거니받거니 하면서 대규모 거리 집회를 통해 세(勢) 대결을 이어갈 것이 뻔하다. '조국 사태'로 인한 국론 분열, 국가 혼란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국민은 매우 불안하다.

나라를 이 지경에 이르게 만든 가장 큰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 문 대통령은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하고도 지금껏 지지층의 대통령에 머물고 있다. 대선 공약인 '국민 통합'의 가치를 내팽개쳤다.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세금 퍼주기로 인한 폐해들이 산처럼 쌓였는데도 정책을 뜯어고치지 않았다. 북한에 대한 굴종과 일본 때리기 등 안보외교에서도 고집을 꺾지 않았다.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식으로 국정을 운영해왔다. 급기야 하자투성이 인사를 법무부 장관에 앉힌 것도 모자라 숱한 의혹에도 비호까지 하고 나섰다. 광화문 집회는 조국 사퇴를 넘어 문 대통령의 오만·독선적인 국정 운영에 대한 국민 비판이 폭발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광화문 집회를 "내란 선동 군중 동원 집회"라고 했다. 문 대통령마저 이런 인식을 하고 있다면 조국 사태 해결은 물론 국가 혼란을 극복하기 어렵다. 임기 반환점을 돌지도 않은 대통령을 향해 '퇴진'을 외친 국민의 목소리를 문 대통령은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이 시점에 문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은 두 가지다. 사태의 시발점이 된 조 장관을 경질해 더 이상의 국론 분열, 국력 소진을 막아야 한다. 또한 지지층만을 끌어안은 국정 운영 방식을 폐기하고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초심(初心)을 찾아 국정을 쇄신해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