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상 초유의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부끄럽지 않나

검찰이 23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조 장관을 둘러싸고 그동안 제기된 사모펀드 의혹과 딸의 서울대 법대 인턴 활동증명서 허위발급 의혹 등을 밝히기 위한 것으로, 조 장관 부부와 자녀를 상대로 강제 수사에 들어간 셈이다. 압수수색 결과에 따라서는 조 장관에 대한 직접 조사도 이뤄질 수 있어 '조국 사태'는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조국 정국'에 이해득실 계산이 한창일 정치권도 관심일 수밖에 없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갈수록 증폭되는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밝히는 것이 큰 목적인 만큼 국민적 기대는 자명하다. 검찰 역시 수사 결과, 조 장관의 법적 책임을 물을 만한 확실한 혐의를 밝히지 못하거나 의혹 해소가 두루뭉술하면 엄청난 후폭풍은 분명하다. 어떤 외부 영향에도 흔들리지 않고 윤석열 검찰총장 특유의 끝장 수사로 의혹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 이번만큼은 온 국민의 궁금증을 시원스럽게 풀어줘야 하는 까닭이다. 책무이기도 하다.

그런데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과 관련, 여야 정치권의 반응이 흥미롭다. 특히 조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격렬한 말로 강도 높게 비난했던 여당이 그렇다.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국무총리에다 같은 진영의 인사까지 동원돼 조 장관 수사에 나선 검찰을 직접 겨냥해 '자기들이 정치를 하겠다고 덤비는 것'이라고 몰아붙이거나 '나라를 어지럽히는 행위'라는 등 공격하기 바빴다. 말하자면 '조국 구하기'에 다걸기를 하는 모양으로 '단합'을 과시했다.

그러나 여당은 여론조사 결과에서 나타난 것처럼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인 지지도와 조 장관에 대한 반대 민심을 확인한 탓인지 압수수색을 폄하하되 전처럼 딴지를 걸지 않았다. 뒤늦게 무서운 민심을 느낀 모양이라 다행스럽다. 여당은 내년 총선을 위해서라도 같은 오류를 범하지 말기를 바란다. 자유한국당 역시 아전인수격으로 수사에 영향을 미칠 정치적 발언과 행동은 안 된다. 이제 여야는 오직 국민을 위해 의혹을 밝힐 검찰을 지켜만 보면 된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