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파국적 사태 맞기 전 文대통령·曺장관 결단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사태'가 조만간 잠잠해지리라 기대했을 것이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생각은 오판(誤判)이었다. 조국 사태가 눈덩이처럼 커져 정권을 흔들고 있다. 검찰 수사에서 조국 장관 가족 관련 혐의들이 속속 드러난 것은 물론 현직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소환될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조 장관 퇴진을 요구하며 야권이 삭발 투쟁까지 감행하고 대학생 촛불집회, 교수들의 시국선언 등 조 장관 퇴진을 넘어 문 대통령과 정권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장관 임명을 두고 고민했던 문 대통령이 이젠 장관 경질을 두고 고민해야 하는 상황으로 몰렸다.

검찰 수사는 가족을 넘어 조 장관 본인을 향하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을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한 피의자로 보고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인과 자녀 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투자 내용을 조 장관이 미리 알고 있었고 이는 사실상 직접투자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검찰이 조 장관에 대한 소환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정했다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 조 장관이 의혹들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는 정황도 드러나고 있다. 조 장관은 딸이 고려대 진학 과정에서 1저자로 등재된 단국대 의학논문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했지만 검찰 수사 결과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사모펀드가 뭔지도 몰랐다"던 조 장관의 해명 역시 5촌 조카가 사실상 펀드 운영자였고, 부인이 펀드 운용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설득력을 잃었다.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대학생들의 촛불집회가 19일 열릴 예정이고, 시국선언에 동참한 전국 대학교수가 2천300명을 돌파했다. 3년 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시국선언 이후 처음 이뤄진 대규모 교수 선언이라는 점에서 정권으로서는 부담스럽다.

조 장관은 이제 검찰 개혁의 걸림돌로 전락하고 말았다. 오죽하면 야당 대표가 조 장관 면전에서 자진 사퇴를 요구했겠나. 국민에 맞선 정권은 결국 몰락하고 말았다. 파국적 사태를 맞기 전에 문 대통령·조 장관이 결단하기 바란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