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보수 대통합으로 文정권의 역주행 막아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야권 통합 논의가 심심찮게 제기되어 왔다.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뿐만 아니라 보수 성향의 싱크탱크 토론회에서도 통합론은 무성했다. 그런데 문재인 정권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수순을 밟는 것을 보면서 '보수 대통합'은 구국(救國)을 위한 역사적 책무로 부상했다. 시국의 엄중함과 비상함에 대한 국민적 공감 때문이다.

최근의 야권 통합 토론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보수 대통합을 주도할 기회를 줘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황 대표는 "내려놓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그래야 한다. 그러나 말의 성찬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 현실적으로 제1야당의 대표가 통합의 중심에 설 수밖에 없다면 먼저 모범을 보여야 한다.

견위치명(見危致命)을 천명해야 한다. '보수 대통합으로 총선을 승리로 이끈 뒤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하라. 사즉생(死卽生)이다. 내가 살고 나라가 사는 길이다. 보수의 진정한 가치는 품격과 희생임을 몸소 보여줘야 한다. 여기에 신망 있고 권위 있는 원로들이 빅텐트를 쳐준다면 보수 대통합은 구심력과 원심력을 확보할 것이다.

수구적인 병폐를 떨치고 개혁 보수의 참된 가치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당 연찬회에서 어느 교수가 지적한 것처럼 한국당이 '반성 없는 반대'와 '실력 없는 구호'와 '품격 없는 막말'과 '연대 없는 분열'을 거듭한다면 내년 총선은 필패가 필연적이다. 그뿐만 아니다. 현 정권의 역주행으로 기울어진 대한민국호를 방관한 역사의 죄인으로 남을 것이다.

입만 떼면 국가와 국민을 운운하면서 어찌하여 자신의 기득권을 내려놓는 보수 정객 하나 없는가. 셀프 청문회를 열어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보다는 낫다고 자위할 것인가. 지금은 특정 정당이나 정권의 승패를 논할 단계를 넘었다. 국가의 안위를 걱정하는 국민의 절박한 심정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 보수는 사리사욕과 당리당략을 내려놓고 구국의 대열에 동참하라.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