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 절차 간소화 환영한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절차가 간소화되면서 이르면 연내 이전지 선정을 완료하고 공사를 위한 첫 삽을 뜰 수도 있다는 낭보가 들려온다. 국방부의 '대구 군 공항 이전 부지 선정 절차·기준 수립 방안'에 따르면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를 별도의 정성평가 없이 유치 지역 주민 투표 찬성률로만 결정할 예정'이라는 것이다.

국무총리실은 이미 올 상반기에 '연내 최종 이전 부지 선정'을 공식화한 바 있다. 그 후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 군위·의성군 관계자들이 다섯 차례에 걸쳐 통합신공항 최종 후보지 선정 기준 및 절차 마련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진행하는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러나 선정 기준을 둘러싸고 합의가 무산되면서 협의회가 중단되었던 게 주지의 사실이다.

협의 과정에서 실무진들은 최종 후보지 선정 기준에 주민 찬성률뿐만 아니라 사업비와 작전성 그리고 상생발전 등 정성평가를 도입하느냐 여부를 두고 의견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그런데 이번 주민 투표 방안은 평가 기준 논란에 따른 유치 지역 간 이견을 최소화하고 선정 절차 추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어 답보 상태에 놓인 공항 이전 사업에 탄력을 갖추게 되는 것이다.

대구시도 '주민 찬성률만 반영해야 한다'는 이번 국방부 지침을 존중한다는 뜻을 밝혔다. 통합신공항 유치전을 벌이고 있는 경북 군위와 의성 지역은 지자체 간 유불리를 두고 심사숙고를 하며 때에 따라서는 이견이 노출될 수도 있을 것이다. 문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이라는 대역사가 아직도 넘어야 할 고개가 숱한데 시간이 없다는 것이다.

그동안 국방부와 대구시의 사업비 승강이에 이어 부지 선정을 둘러싸고 또다시 시간을 허비하다가는 통합신공항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다. 대내외적인 여건도 결코 유리하지 않다. 가뜩이나 부산·울산·경남이 김해신공항 재검증 요구로 딴지를 걸고 있고, 부산은 심심하면 가덕도 신공항을 들고 나서고 있다. 소탐대실을 초래하지 않기 위해서는 해당 자치단체와 지역민들의 대승적인 결단이 절실한 때이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