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다시 국회 밖 투쟁 외친 자유한국당, 비판도 만만찮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동시다발 전방위적 구국 투쟁으로 문재인 정권의 좌파 폭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오는 24일 서울 광화문 집회부터 대정부 투쟁을 선언한 황 대표는 대통령에게 직접 국민의 경고를 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4, 5월 6차례 대여 투쟁의 마지막 5월 25일 집회 이후 3개월 만에 재연될 장외 투쟁이지만 비판도 만만찮게 됐다.

먼저 시기의 적절성이다. 지금은 한·일 경제 전쟁이 한창이다. 어느 때보다 여야의 힘을 모으는 게 절실하다. 일본의 경제 보복을 헤쳐나갈 지혜를 찾아도 모자랄 판이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도 계속이다. 노골적인 미국의 방위비 분담 확대 압박에다 중국과 러시아의 하늘 침범 등 주변 강국은 피아(彼我) 구분 없이 우리를 옥죄는 엄중한 날들이다. 이런 우려스러운 일이 넘치고 주변 분위기는 나쁘기만 한 탓에 국민 불안은 심각하고 깊어지고 있다. 굳이 이럴 때 장외 투쟁이 과연 마땅한지 의문스럽다.

방법도 문제다. 황 대표는 "장외 투쟁으로 국민 분노를 모아가고, 원내 투쟁으로 이 정권의 실정을 파헤치며, 정책 투쟁으로 새 길을 제시하겠다"고 했다. 특히 황 대표는 지난 7월 18일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만남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정부가 별다른 대책 없이 국민 감정에 호소한다"며 비판했다. 이는 지금 황 대표에게 꼭 적용할 만하다. 문재인 정부가 부족한 '별다른 대책'을 갖고 원내의 정책 투쟁으로 정부를 추궁할 생각은 않고 장외 투쟁에 나서니 황 대표 스스로 정부·여당처럼 무능함을 고백한 꼴이다.

지금은 위기를 이길 정책 대안과 활동이 돋보일 때이다. 그런 만큼 황 대표와 한국당의 장외 투쟁은 진정성이 약하다. 차라리 정치 투쟁 성격이다. 올 2월 전당대회 대표 선출 이후 지속되던 황 대표의 지지율이 최근 떨어지고 한국당도 30% 밑 지지율 답보를 보면 그렇다. 이런 배경에서 장외 투쟁의 명분은 더욱 공허하다. 나라와 국민보다 당 대표와 당을 먼저 걱정한 결정인 만큼 비난받을 만하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