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문 정부 2기 개각, 비상한 각오로 위기 맞서야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내정 등 10명의 장관급 인물을 바꾸는 개각을 단행했다. 집권 3년 차를 맞은 문 대통령은 이날 장관 4명과 장관급 6명, 차관급 1명 인사로 지난 3월 8일 7명의 장관 교체 개각 이후 154일 만에 2기 개각을 완성한 셈이다. 이번 개각은 내년 총선 대비는 물론, 대통령 개혁 정책의 지속적 추진 의지를 담은 듯하다. 또 이번 개각에 대구 출신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가 포함돼 청문회 통과 시 대구경북 출신은 조명래 환경부 장관(안동)과 함께 2명이 돼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이번 개각의 핵심적 특징은 조국 전 수석의 법무부 장관 내정이다. 조 후보자는 '대통령의 남자'로 불릴 만큼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지만 야당의 집중 공격 대상이다. 조 후보자의 내정은 검찰 개혁에 대한 대통령의 강한 의지를 반영했겠지만 여론에 귀를 닫은 대통령의 소통 부재를 상징해 험난한 앞길을 예고한다. 벌써 자유한국당은 그의 내정을 두고 "야당 무시를 넘어 야당과 전쟁을 선포하는 개각"이라고 공격을 퍼붓고 있으니 걱정스럽다.

내정된 10명의 장관급 가운데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는 조 후보자를 비롯한 7명은 뜨거운 청문회를 맞게 됐다. 조 후보자는 청와대 인사 검증을 총괄하던 민정수석 재임 시절 모두 11명의 차관급 이상 공직 후보자가 낙마한 부실 검증 책임이 있어 더욱 그렇다. 또 조 후보자는 일본과의 경제 보복과 관련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죽창가' 등을 통한 반일 여론 조성, 서울대 복직 등으로 숱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런 만큼 여야는 소속 정당의 이해에 얽매이지 말고 이들 후보의 자질만큼은 철저히 검증해 반드시 걸러야 한다.

야당의 집중적인 공격과 반대에도 조 후보자를 기용하는 문 대통령의 인사 결정을 보면 청문회 결과와 관계없이 장관 임용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경제난에다 미·중 환율 전쟁 등 급변하는 국제 정세와 한·일 경제 전쟁 등 나라 안팎의 사정은 그야말로 어느 때보다 위기 국면이다. 나라 운명이 달린 만큼 위기 정국을 헤쳐나갈 제2기 내각의 비상한 각오를 바라지 않을 수 없다. 민생 안정과 위기 극복이라는 난제를 맡을 2기 내각은 야당은 물론, 의회와의 소통을 강화해 협조를 이끌어내는 노력을 아끼지 말 것을 당부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