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한국당, 자리싸움·실언…아직 정신 못 차렸다

요즘 자유한국당의 행태가 눈꼴사납다는 비판이 높다. 얼마 전만 해도 빈사 상태에 있던 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취임, 패스트트랙 싸움으로 지지율을 회복하는가 싶더니 자리싸움·실언 등으로 다시 내리막길로 치닫고 있다. 어려울 때는 참고 있다가 이제 겨우 살 만하니 '웰빙 본색'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참으로 합당한 것 같다.

국민이 가장 꼴보기 싫어하는 것이 자리싸움이다. 예결위원장·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서로 헐뜯고 욕하면서 한국당 전체가 자중지란에 빠져 있으니 한심하기 짝이 없다. 예결위원장 선출 과정에서 탈락한 황영철 의원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저질스럽고 추악한 행위"라고 거칠게 공격하더니 황교안 대표와 친박계까지 싸잡아 비판했다. 자신이 원하는 자리에 못 갔다고 흥분하는 국회의원의 인격도 문제지만, 예결위원장이라고 뽑아 놓은 분조차 지역구 평판이 그리 좋지 않고 처신에 문제가 많은 인물이다.

박순자·홍문표 의원이 국토교통위 위원장 자리를 놓고 진흙탕 싸움을 벌이는 것도 보기 흉하다. 박 의원은 자리를 내놓지 않겠다며 막무가내로 버티고 홍 의원은 입장문까지 내 '떼쓰기 몽니'라고 욕하고 있으니 속된 말로 '콩가루 집안'을 방불케 한다.

황교안 대표는 패스트트랙 정국·민생 탐방 이후 꽤 지지율을 올리는가 싶더니 외국인 노동자 임금 차별 발언, 아들 스펙 발언 등으로 오히려 한국당에 부담을 주는 존재가 됐다. 황 대표가 '문재인 정권만 욕하면 만사형통'이란 식으로 처신하다가 자초한 논란이라는 점에서 근본적인 자세 변화가 필요해 보인다.

한국당은 자신들이 잘했거나 잘나서 지지를 회복했다고 착각하는 듯하다. 순전히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기댄 반사이익일 뿐이다. 그마저 믿음직스럽지 못해 지지를 유보하는 이들이 너무나 많다. 한국당이 정신 차리고 낮은 자세로 일하지 않는다면 내년 총선에서 참패는 불 보듯 뻔하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