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통령과 야당 대표, 서로 '독재'라고 공격하는 이상한 나라

문재인 대통령이 5·18기념사에서 '독재자의 후예'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을 훼손·폄하하려는 움직임을 경계하는 차원에서 한 말이지만, 구체적으로 자유한국당을 지칭했다는 해석이 대부분이다. 아무리 한국당이 5·18과 관련해 잘못한다고 해도 국가기념식 자리에서 대통령이 해서는 안 될 말이다.

문 대통령은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화운동에 남다른 자부심을 갖고 있는 문 대통령으로서는 한국당과 보수 세력이 5·18특별법 제정 및 진상 조사를 막고 망언을 쏟아낸 논란에 대해 우려와 불쾌감을 가질 수밖에 없는지 모른다.

그러나 '독재자의 후예' 같은 강한 표현은 시민단체 인사라면 모를까, 모든 국민을 대표하는 대통령이 쓸 말은 아니다. 얼마든지 부드럽게, 완곡하게 표현할 수 있는데도, 직설적이고 공격적인 어투를 사용하니 역효과가 날 수밖에 없다.

인터넷에는 '화합과 협치를 이뤄야 할 대통령이 편가르기·분열만 조장한다'는 댓글이 수없이 달렸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반쪽짜리 기념식'이라고 했다.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악수하지 않은 것을 두고 보수·진보가 나뉘어 상대를 향해 욕질하는 것도 그 표현의 후유증이다.

힘을 합쳐도 나라의 어려움을 헤쳐나가기 어려운데, 먼저 싸움을 걸고 시빗거리를 찾는 것처럼 비친다면 말이 되는가. 대통령부터 감정을 자제하고 상대를 인정하고 배려하는 표현을 써야 한다. 황교안 대표도 '독재'라는 공격을 삼가야 한다.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하고, 제1야당 대표는 '좌파 독재자'라고 비난하니 나라 꼴이 우습다. 국가 지도자라면 품위 있는 표현과 행동이 우선돼야 함을 잊어서는 안 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