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상에 선 대구의 양성평등, 대구 활력 위한 디딤돌 되도록

여성가족부가 지난달 30일 발표한 '2017년 국가성평등지수와 지역성평등지수 측정 결과'에서 대구의 지역성평등지수가 상위에 올랐다. '상위'에서 '하위'까지 4단계 지수에서 대구는 광주와 대전, 제주와 함께 가장 높은 등급을 받았다. 지난 2015년 세 번째 등급인 '중하위', 2016년 '중상위'에 이어 새 기록을 세웠다.

대구의 지역성평등지수 측정 결과가 관심인 까닭은 여럿이다. 무엇보다 대구에 대한 잘못되고 부정적인 외지인의 인식을 바로잡는 통계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되어서다. 특히 지역성평등지수는 대구를 성평등의 거역할 수 없는 변화 흐름을 거스르는 보수지역으로 보는 편견을 바꿀 객관적이고 공정한 잣대이기 때문이다.

정부가 경제 활동과 안전, 교육·직업훈련, 보건, 가족 등 8개 분야의 분석을 통해 해마다 발표하는 지역성평등지수에서 대구는 꾸준히 변화를 시도하고 진보해왔음을 알 만하다. 특히 올해 1일 자로 단행된 대구시 인사에서 5명의 3급 여성국장 탄생과 4급의 여성 간부 4명이 발탁되면서 소위 대구 공직사회의 '유리천장'을 뚫은 것도 그런 사례가 되기에 충분하다.

대구에서 남녀 차별을 넘어 성평등을 향한 진일보한 발걸음은 이처럼 분명한 사실이고 현실이다. 대구 사회의 여성에 대한 인식과 대응이 과거와 달라진 분위기를 그대로 증명하고 있다. 이는 대구 밖 사람들에 의해 부정적인 보수지역으로 매도된 대구의 오늘과 내일 모습을 바꿀 긍정적인 신호가 아닐 수 없다. 이런 흐름이 앞으로도 이어져야 할 가치인 까닭이다.

남녀평등을 통한 여성 활동 보장과 고유의 능력 발휘는 대구 사회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임은 틀림없다. 이를 위해 대구 사회가 성평등을 향한 변화의 지속과 그런 가치 실현 노력을 멈춰서는 안 된다. 대구시 등 공직은 물론, 대구 사회의 동참을 이끌 정책 뒷받침도 절실하다. 대구의 미래 세대를 위해서라도 말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