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ESG 경영 실천 위해 '기업시민 자문회의' 올해 첫 개최

안전·환경·조직문화 전문가 보강해 확대 개편…매 분기마다 개최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는 8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본격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최고경영자(CEO) 자문기구인 '기업시민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기업시민 자문회의는 2019년부터 운영해 온 기업시민위원회에 안전·환경·조직문화 분야 전문가 3명을 보강해 확대 개편한 CEO자문기구다.

서울대 명예교수인 곽수근 기업시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위원인 카이스트 경영대학원 장세진 교수, 인하대 법학대학원 김인회 교수 이외에 3명의 외부 전문가를 추가 선임했다.

안전분야 전문가로는 노동부 산업안전과장, 산재예방보상정책관 등을 지낸 문기섭 전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장이, 환경 분야 전문가로는 국민연금 책임투자 분과위원장 및 환경경영학회장 등을 지낸 김종대 인하대 경영학과 교수가 참여했다.

한국인사관리학회장을 역임한 유규창 한양대 경영대학 학장은 조직문화 전문가로 자리를 함께했다.

올해 처음 열린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2021년이 기업시민 실천과 ESG 경영을 통한 성과 창출의 원년이 돼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기업시민 문화 실천 방안과 ESG 경영체계 고도화 전략, 포스코 안전실행 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포스코는 앞으로 분기마다 기업시민 자문회의를 열어 성과를 점검하고 ESG경영에도 속도를 붙여나갈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