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분기 매출 18조8천억원…사상 최대치 기대

LG전자가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LG전자가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휴대폰 사업을 철수하기로 결정한 LG전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조5천억원, 매출이 18조8천억원을 넘어서며 창사 이래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7일 LG전자는 매출 18조8천57억원, 영업이익 1조5천178억원의 실적(잠정치)을 거뒀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27.7%, 39.2% 증가한 수치다.

사업 철수를 결정한 휴대폰 부문의 적자에도 불구하고 높은 실적을 기록한 것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생활가전과 TV 부분의 판매가 늘어난 덕분으로 분석되고 있다.

LG전자 측은 "잠정치 실적을 봤을 때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대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