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올해 313명 모집

청년 채용 후 고용 유지하면 기업과 청년에 약 700만원 지원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홍보이미지. 대구시 제공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홍보이미지.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지역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채용된 청년에게 안정적 일자리와 목돈 마련 기회를 주는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올해는 시비 7억3천만원을 들여 313명을 지원한다.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지역 중소기업이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 6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하면 기업과 청년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사업이다. 신청 대상은 대구시 거주 만 39세 이하 청년이 대구시 소재 상시 근로자 5인 이상 중소·중견기업에 취업하는 경우다.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일반형'과 '정부연계형'으로 구분해 운영되며 일반형은 기업이 청년을 채용하고 6개월 이상 고용 유지할 경우 기업에 450만원, 청년에 270만원의 장려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연계형은 고용노동부 청년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한 기업에 한해 신청이 가능하며, 신규 채용한 청년을 6개월 이상 고용 유지할 경우 기업에 추가로 150만원을 지원한다.

고용노동부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청년이 2년간 300만원을 적립하면 기업이 300만원, 정부가 600만원을 추가 적립해 청년에게 2년 후 1천200만원의 목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시는 청년 유입을 유도하기 위해 다른 지역 청년도 대구 기업에 취업 후 1개월 이내 대구시로 전입하면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신청이 가능하도록 했다.

사업과 관련해서는 일반형은 대구경북패션칼라산업협동조합(053)354-6801), 정부연계형은 대구경영자총협회(053)560-7813)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