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수 있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여당 만난 자영업자

집합제한·금지업종의 12개 자영업 단체가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고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15일 밝혔다. 사진은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발족식.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집합제한·금지업종의 12개 자영업 단체가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고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15일 밝혔다. 사진은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발족식.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지난 15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들을 만난 집합금지·영업제한 대상이 된 자영업자들이 눈물섞인 하소연을 내놓아 주목받고 있다.

이들은 여당 위원들을 만나 "왜 문을 닫아야 하는지, 문을 열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알려주십시오. 협조하라고만 하지 말고 같이 맞서 싸울 방법을 찾게 해주십시오"라고 말했다.

김기홍 전국PC카페대책연합회 공동대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다 문을 닫게 하는데, 왜 자영업자가 문을 닫아야 확산이 방지되는지 이유나 근거가 없다"며 "왜 위험한지, 위험하다면 어떻게 하면 안전한 시설이 될 수 있는지 알려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우리는 소통 창구가 어딘지도 모른다. 누가 해결해줄 수 있는지도 모른 채 그냥 국회의원, 도청, 중대본을 찾아다니는 것"이라고 답답한 마음을 표했다.

경기석 한국코인노래연습장협회 회장은 "작년 한 해 영업한 기간이 3∼4개월에 불과하다"며 "코인노래방은 한두 명 들어가는 소규모에, 배기시설을 갖춘 안전한 시설인데, 현장에 한 번만 와봐달라고 했는데 온 사람이 아무도 없다. 무슨 근거로 고위험시설이라고 낙인찍느냐"고 눈물 흘리며 말했다.

허석준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공동의장도 "저희가 잘못해서 망하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이건 기회도 안 주는 것"이라며 "이 상태로 2∼3개월 지나면 자영업자 전멸한다. 확진자 나오면 구상권 청구받아도 된다. 장사만 할 수 있게 해달라"고 간절히 당부했다.

진성준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은 "오늘 여러분들 눈물 보면서 저도 속으로 눈물이 났다"며 "다 같이 사는 방법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