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늘어난 '집콕'…소비자 마음 잡은 '가구'

롯데백화점 대구점 4~11월 가구 매출, 전년 대비 매월 두자릿수 ↑
집콕 영향, 소비 트렌드 맞춤 매장 리뉴얼이 매출 증가 주 원인

롯데백화점 대구점이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집콕족'을 겨냥해 가구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대리석 식탁 전문매장 본톤 모습. 롯데백화점 대구점 제공 롯데백화점 대구점이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집콕족'을 겨냥해 가구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대리석 식탁 전문매장 본톤 모습. 롯데백화점 대구점 제공

코로나19 영향으로 실내 생활이 늘면서 인테리어, 가구 소비가 늘고 있다. 대구 유통업계도 높아지는 가구 인기를 의식하며 가구 매장 리뉴얼, 체험형 공간 확대 등 차별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3일 롯데백화점 대구점에 따르면 올해 3~11월 가구 상품군 누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 늘었다. 반면 이 기간 백화점 전체 매출은 코로나19 영향을 받아 급감했다.

월별 매출 현황을 살펴보면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가장 심각했던 3월을 제외하고 전년 대비 매월 증가했다. 4월엔 7%, 5월엔 43%, 8월에는 57%까지 증가했다. 또 10월 13%, 11월 역시 19% 늘어 매월 두 자릿 수 신장세를 이어갔다.

유통업계는 이 같은 경향이 코로나19 감염을 피하려는 시민들의 '집콕' 시간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한다. 명품 선호 트렌드처럼 가구에 투자하는 이들이 늘어난 것도 한몫 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인기를 반영해 롯데백화점 대구점은 8층 리빙관에서 가구 마케팅을 강화했다. 가구관 영업면적 1천24㎡(310평) 중 안마 의자 전문 브랜드 등의 체험형 매장 공간을 확대했다.

롯데백화점 대구점이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집콕족'을 겨냥해 가구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소파 전문 브랜드 이탈리안홈 모습. 롯데백화점 대구점 제공 롯데백화점 대구점이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집콕족'을 겨냥해 가구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소파 전문 브랜드 이탈리안홈 모습. 롯데백화점 대구점 제공

롯데백화점 대구점은 올 연말 쇼핑 성수기를 앞두고 가구 품목에서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소파 전문 브랜드 '이탈리안홈', 대리석 식탁 전문 매장 '본톤' 등은 이달 말까지 품목별 최대 4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여러 브랜드가 할인 행사를 마련하고 구매 금액별 롯데상품권 증정 등 다양한 혜택을 마련했다. 지하 1층 가구 팝업스토어에서는 이달 말까지 진열 가구 상품 특별전을 연다.

문태훈 롯데백화점 대구점 부점장은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집 꾸미기 수요가 늘고 가구 매출도 꾸준히 늘었다. 최근 변화한 고객들 라이프 스타일에 발맞춰 다양한 프로모션도 펼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