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대구지사서 친환경에너지 개선공사 주민설명회

“오염물질 배출량 감소”

30일 열린 대구 친환경에너지 개선공사 주민설명회. 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30일 열린 대구 친환경에너지 개선공사 주민설명회. 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30일 대구지사에서 '대구 친환경에너지 개선공사' 환경영향평가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대구 친환경에너지 개선공사는 중유를 활용한 열병합발전 시설에서 청정연료인 LNG를 사용하는 시설로 바꾸는 사업이다.

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해당 사업에 따라 연료를 바꾸기 전 연간 201t의 오염물질을 배출하던 시설은 개체 후 연간 67t으로 오염물질 배출량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소산화물과 미세먼지 배출량도 각각 91%, 96%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쾌적한 대기환경을 위해 진행하는 사업인 만큼 국내 최고 수준의 오염물질 방지시설을 적용해 배출량을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라고 했다.

지역난방공사는 오는 22일까지 주민의견을 수렴한 뒤 관계 기관의 의견을 반영해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시설 준공은 2024년 하반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