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내년 5월 쪼개진다 "LG신설지주' 설립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연합뉴스

LG그룹이 5개사 중심 신규 지주회사를 설립한다.

LG는 26일 이사회를 개최, LG의 13개 자회사 출자 부문 중 'LG상사' '실리콘웍스' 'LG하우시스' 'LG MMA' 등 4개 자회사 출자 부문을 분할, 신규 지주회사인 가칭 'LG신설지주'를 설립하는 분할 계획을 결의했다.

LG신설지주가 해당 4개 회사를 자회사로 두는 구성이다. LG상사 산하 판토스 등은 손회사로 편입된다.

분할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으로 LG가 약 0.912이며, LG신설지주는 약 0.088.

이사회는 사내이사로 구본준 LG 고문(대표이사), 송치호 LG상사 고문(대표이사), 박장수 LG 재경팀 상무를 둔다.

사외이사는 김경석 전 유리자산운용 대표이사, 이지순 서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정순원 전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강대형 연세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를 내정했다.

이들 가운데 김경석, 이지순, 정순원 사외이사 내정자는 감사위원으로 선임된다.

최종 결정은 내년 3월 26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나온다. 이때 회사분할 승인 절차를 거치고, 한달여 뒤인 5월 1일부터 존속회사인 LG 및 신설회사의 2개 지주회사로 재편되는 것이다.

분할 후의 LG는 전자, 화학, 통신 등의 분야에 집중하게 되는 맥락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